크리스천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정리도 안되면서 뻔한 결론인 잡설

요즘은 현 정권을 비난하는 세력과 옹호하는 세력 모두에게로부터 심한 피로감을 느낀다.

소셜미디어의 특성상 강한 의견 표출을 하는 글들이 타임라인을 가득 채우고는 있지만, 나처럼 가능한 정치적 멘트에 대해서는 방관(?)하고 있는 류의 사람들도 많은 걸 보면 이것이 나 혼자만의 피로감은 아닐 성 싶다. 이런 피로감이 정사와 권세에 대한 바른 이해를 멀리하게 하거나 참정권 도피와 같은 현상으로 이어지는 것이 바람직하지는 않을텐데.. 어느새부턴가 정권에 대한 신뢰도 잃어버렸고 현 정권을 반대하는 입장의 근거나 음모론에 대해서도 일단 의심하게 되는 의심병이 도진 것 같아 슬프다.

 

지금은 머리 속에 아래 같은 생각들이 복잡하게 뒤얽혀, 어떤 입장을 취해야할지 쉽사리 정리가 되지 않는것 같다. 

  1. 현 정권하에서 거짓과 미혹, 힘의 논리 등이 크게 작용하고 있는 것은 사실로 보인다. 
  2. 이 점에 대해서 권위의 논리를 들먹이며 숨기고 옹호하는 식의 일부 교역자들의 해석은 눈가리고 아웅이라 생각한다. 
  3. 그렇다고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나, 집권당의 집권포기 내지는 포기가 정답일까? 현실적으로 현 정권의 악함을 역이용하려는 다른 악한 무리들이 꼴보기 싫은 건 어쩔 수 없다. 
  4. 야당에는 현재 비판받고 있는 논리를 피해갈 수 있는 인물이 있는가? 아니, 실제 그렇지 않은 인물이 있다 해도 이런저런 구설수로 국민 여론을 둘로 분열시키거나 소모적인 논쟁으로부터 벗어나게 해줄만한 인물이 있는가? 
  5. 노무현 대통령조차도 업적이나 진실성을 떠나, 임기 기간에 이런 부분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다. 
  6. 최악보다는 차악이 낫다는 논리는, 내게는 너무 회의적이거나 현실 도피성 발언으로 들린다. 
  7. 게다가 이런 분위기 속에서 야당이나 차기 집권에 성공했을 때, 정상적인 정국이 가능할지 의심스럽다. 또 시간이 지나면서 느끼게 될 실망 그리고 비판의 분위기의 재탕은 이미 예견된 것 아닌가 싶어 답답하기 그지없다.

 

사회적 문제에 대해 현 체제나 권위라고 해서 무조건 옹호하는 것은 성경적이라는 주장은 맞지 않다는 김요한 목사님(새물결교회)의 지적에 대해 공감한다. 현 정권이 의혹과 거짓을 진정성 있게 해소해주는 것이 가장 해피한 해결책일텐데, 당연히(?) 기대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점이 매우 유감스럽지만, 오히려 가능성이 없어 보이기에 기도할 수 있는 것 아닐까. 부조리와 거짓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것이 크리스천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이겠으나, 이것이 정치적 의견으로 이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상당히 조심스럽다. 오히려 기도의 향하는 바는 정권에 대한 심판이 아니라 지금 하나님의 시선이 향하는 곳, 약자와 함께 눈물 흘리고 위로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기도는 나의 주장을 하나님께 강변하는 것이 아니니까.. 

당연히 사회적 책임을 질 사람들은 지고, 밝혀낼 것은 밝혀내고, 배상/보상은 철처하게 해야겠지만, 나조차도 확신할 수 없는 내용에 고의적으로 내 감정을 자아낸 정치적 주장을 내 발언이나 기도의 그릇에까지 담아내고 싶지는 않다. 솔직히 고백하건데, 사회적 부조리에 대해 입다물고 있는 사람처럼 보이기 싫어서 가끔은 내 감정보다 더 과장하여 표현하고 싶은 유혹을 받을 때도 있지만 그것도 내 자신을 속이는 거짓이고 위선인 것 같아 입을 다물기로 했다. 

 

어쩌면 약간은 무책임한 자세인지도 모르겠다. 그저 기도가 필요할 뿐이다. 

 


 

약 일주일 전에 텀블러에 남겼던 글을 옮겨 놓았다. 현재 정권을 옹호해서 한 발언이 아니라, 위에 언급했던 피로감에 기인한 넋두리다. 내 사고의 갈등을 보여주는 글인 것 같아 참고삼아(나중에 혹시라도 다시 읽어볼 때를 위해) 함께 남겨두고자 한다.

세월호 사건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서..

 

a0200494_535a1a92aaf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