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기] 네이버 웨이브 포장이 왜 이 모양??

네이버 웨이브가 왔다. 카카오 미니는 서버가 난리나서 주문 실패했는데, 웨이브는 카카오 미니보다 먼저 예약을 받았음에도 여유있게 신청했다는 후문..

암튼 도착했다. 두둥. 생각보다 박스가 크네.

마침 함께 도착한 구글 홈과 비교샷.

그건 그렇다 치고, 문제는 여기서부터.

박스 뚜껑을 열면, SKT 누구 미니스런 자태를 뽐내고 있어 일단 실망을 자아낸다 (사실 SKT 누구 미니는 더 심각하다. 사용설명서가 별도로 와서 택배박스에 덩그러니 들어있었다는..).

게다가 더 이해할 수 없는 개봉 방식.

응? PULL? 손잡이를 당겨서 안쪽 박스를 꺼내라는 건가? (사진은 손잡이를 이미 당긴 상태이니 저렇게 보이지만 처음에는 약간 당황) 그러기엔 무게가 있어 종이가 뜯어질 것 같은데.. 아니면 뚜껑만 따로 분리되는 방식인가? 박스가 잘 안나와서 손잡이를 당겨도 보고 뒤집어도 보고 해서 결국 꺼내긴 했는데..

이렇게 생겼다. 가운데 부분을 뜯어서 내용물을 꺼내는 방식.. (한 번 개봉하면 박스 상태 따위 신경쓰지 말라는) 저렇게 생긴 것을 보면 쉽게 예상할 수 있다시피 이렇게 열린다.

하도 기가막혀서 내용물을 꺼낸다음 찍은 사진이지만, 박스를 조잡하게 결합해서 끼워맞추는 방식인데다가 뚜껑의 말대로 PULL하면 각도가 저런 식으로 열리기 때문에 다시 바깥쪽 박스에 담고 나면 손잡이를 잡고 꺼낼 수가 없다.

내가 포장을 제대로 이해못하고 있나 싶어서(내가 이걸 왜 연구하고 있어야 하는거지?) 좀 더 실험해보다가 더 기가막혔던 것은, 박스를 순간 놓쳤더니 아래 부분까지 펼쳐져서 바닥에 퍼져 버린다! 중고등학교 시절 박스 접기 도면 보는 줄..

 

반면 구글 홈은 바깥쪽 박스부터 안쪽 포장까지 나름 고민을 한 흔적이 보인다.

슬라이딩 방식의 박스 개봉부터,

내부 포장의 견고한 느낌까지.

 

애플 만큼은 아니어도 구글마저 신경쓰는 박스 디자인을, 네이버는 왜 이리 소홀했는지. 하드웨어 경험이 없으니 그럴 거라 이해할 수는 있지만 이런 디바이스는 개봉할 때의 느낌이 제품에 대한 인상을 좌우하는 부분이 작지 않은데 상당히 아쉽다. 대체 포장 담당한 팀 어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