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이성, 사랑

“우리 그 때 행복했는데… 그치?”

나는 누군가에게 행복을 주는 존재이긴 했던걸까. 이제서야 깨닫게 된 것이지만, 되돌아보면 난 그 때도 행복이나 사랑이 뭔지 몰랐던 것 같고 여전히 모르고 있는게 확실하다.

이제서야 드는 생각은, 행복이란건 무엇인지 정의되어야만 하는 개념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오히려 정의하려 하기 때문에 그 기준과 요건을 만족시켜야 하고, 그 기준이란 것 조차도 추상적인 탓에 또다른 정의의 늪에 빠지게 되는 것 아닐런지. 설령 그 기준을 만족시킨 무엇이 나타났다 한 들 이리저리 재보느라 행복을 행복으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지나치고 경솔하게 내팽겨쳐 왔는지도 모르겠다.

더 안타까운 것은 행복하고는 싶지만 행복을 위한 노력을 기울인다 해도 그에 당도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이 낮은 탓인지 행복 추구에 대한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 스스로도 이해되지 않는 이상한 심리에 갖혀 해결책도 모른채 정체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성(異性)을 만난다는 것도 비용과 리스크가 큰 모험일 뿐더러 상대방을 내 행복 추구를 위한 노력의 대상으로 전락시키고 싶지 않다보니 더 조심스럽다. 이런 내 생각을 이해해주면서도 내 존재 자체를 행복으로 여겨줄 수 있는 사람, 생각만해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럼 사람…(이 내게 나타나지는 않을 것 같지만)

나는 하고싶은 일을 직업으로 삼고 있는 쉽지 갖추기 쉽지 않은 행복의 요인을 누리고 있음에도 내 안으로부터는 행복의 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을 보면, 이성이라는 존재가 조금이나마 이에 가까이 갈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주는 실마리가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조금씩 들긴 한다. 하나님이 사람을 관계지향적으로 만드셨다는 것이 이런 의미일까.

에로스와 아가페가 내 자신을 위해 어떠한 대가를 바라고 시작된 사랑과 대가를 바라지 않는 사랑의 대상을 중심에 두는 사랑의 차이가 있다고 설명할 수 있다면, 궁극적인 아가페라는 것이 물론 사람으로서는 불가능하겠지만서도, 난 그 의미에 한발짝도 다가서 있지 못한 것 같다. 누군가를 만난다고 해도 지금까지의 경험들에 비춰 다분히 예상해볼 수 있는 어려움과 갈등들이 내게 너무 크게 보여서인지, 이런 심리적 장벽을 넘기 전에는 사랑이라는 것을 시작하기 어려운 모양이다. 그 장벽을 넘을 수 있도록 도와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있다면 모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