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과 하나님의 섭리 #2

이번 정상회담으로 적화통일이 된다는 둥, 전쟁이 난다는 둥 하나님이 경고하신다는 사람들에게.

개인적으로는 과거 보수/진보 정권 할 것 없이 그 시기에 그들의 방식이 필요했고, 지금의 진행 방식 또한 지금의 세계 정세에 비추어 필요한 방식이라 생각한다. 모든 상황들이 종합적으로 어우러져 지금의 결과가 나온 것이라는 생각이다. 김대중 정권 이후로 계속 햇빛정책만 고수했다면 지금의 결과가 나올 수 있었을까? 이명박 정권 이후로 계속해서 강경쟁책만 고수했다면 지금의 국면이 만들어질 수 있었을까?

이번 정상회담이 그들에게 속는 것일 뿐 오히려 위협이 되어 돌아올 것이며, 이 결과에 동조하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하는 영적으로 무지한 자들이라는 식의 발언에 대해서는, 반대로 하나님의 사람들을 통해 말씀하시고 일하신 결과들에 대해서는 무엇이라 설명할텐가? 왜 그들만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며, 그 음성을 따라 사는 것이라 하는 것인가?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가시는 방식이 그들의 생각처럼 한가지 방식만을 고집하시는 단순무식한 분이라 믿는 것인가?

하나님이 선악에 있어서는 타협이 없으신 분인데 무슨 소리냐라고 강변한다면, 당연하다. 하나님은 그러한 분이시다. 악에 대해서는 일말의 타협도 없으신 공의의 하나님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섭리 속에서 악을 허용하고 계시며 되려 선으로 바꾸셔서 역사를 이끌어가시는 하나님의 스케일을 모른다면, 십자가 사건은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예전에 감히 자신이 생각하는 하나님의 방식에 ‘신학’이라는 단어를 들먹였다는 이유만으로 배도한 자 취급을 받고 나와의 모든 연결을 끊어버린 친구에게 내가 마지막으로 해주었던 말이 있다.

‘하나님의 음성 듣는 삶과 그 방식에 대해 처음부터 제고해보기를 권한다.’

내가 하나님의 음성을 잘 듣고, 그 말씀대로 순종하며 잘 살고 있기 때문에 하는 말이 절대 아니다. 적어도 내가 믿는 하나님은 사람의 생각에 갇혀 있는 분이 아니며, 내가 들은 음성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겸손이 필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하나님의 음성이나 예언을 나눌 때 ‘하나님이 말씀하시길…’ 이 아니라, ‘나에게는 이런 마음을 주시는 것 같다’ 정도의 표현이 나 스스로를 교만하지 않게 만드는 장치라고 생각한다.

과격한 단어를 섞어 목에 핏대를 올려가며 비난조의 주장을 펴는 ‘안맞으면 말고’ 식의 ‘예언’이, 나중에는 그들의 경고와 기도로 인해 하나님이 긍휼을 베푸셔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합리화로 변질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들은 ‘내가 틀렸었다’라고 말할 수 있는 겸손을 갖추고 있을까. 반대로 나도 만일 그들의 주장이 현실로 이루어진다면 나 또한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했음을 인정해야 함은 물론이다.

Author: Seonho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