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쿠팡 연대에 대한 생각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CJ대한통운 협력 발표 뉴스가 떴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최근 바이라인네트워크의 유니콘스터디에서도 토론을 했었는데, 뉴스가 뜬 김에 개인적인 생각을 남겨봅니다.

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Z홀딩스)으로 네이버와 쿠팡 연대론이 여기저기서 나오기는 하지만, 그 가능성에 대해선 개인적으론 회의적입니다.

네이버-쿠팡 연대 후 가능한 비즈니스 시나리오를 상상해보면,

  1. 네이버 검색에서 스마트스토어와 쿠팡 외 상품을 제외하거나 차별하는 등의 방식
    • 표면적 점유율은(양사 합만큼) 향상되는 착시가 있으나 연대로 인한 실질적인 매출 또는 이익 측면 시너지가 나는 방식이라 보긴 어렵고,
    • 현재도 스마트스토어 우선노출 불만과 소송이 발생되는 판에, 이런 방식은 규제를 피하기 어렵겠죠.

  1. 네이버쇼핑을 네이버에서 분리하고 쿠팡과 기능적으로 합치는 방식
    • 스마트스토어가 사실 네이버검색의 뽐뿌를 받고 있는 것임을 생각하면 쿠팡 입장에서 분사된 스마트스토어 매력이 있을까요? 글쎄요..

  1. 페이 통합 또는 혜택 연동, 그리고 이를 무기로 한 수수료 인하 등의 시너지를 얻는 방식
    • 비즈니스적으로는 그나마 가능성이 가장 높은 방식일 수 있겠다 싶지만, 2번과 유사한 이슈가 발생할 여지가 있고 시스템적으로도 만만치 않은 작업일거라, 과연..?
    • 쿠팡페이를 분사까지 시키고 핀테크를 본격 가동하려는 입장에서 쿠팡페이 법인 입장에서, 네이버페이 연동보다는 높은 우선순위의 일들이 더 많을 듯 싶네요.

  1. 혹시 또 다른 방식이 있을까요? (같이 토론해보아요)


사실 다 떠나서, 손정의 영향 아래 대동단결이라는 스토리가 꽤나 그럴듯하게 들리지만(네이버-쿠팡 뿐 아니라 소위 말하는 ‘AI 포트폴리오’ 전반적으로), 각 기업은 각자도생일 뿐, 손정의의 포트폴리오를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죠.

그런 면에서 네이버의 대한통운 협력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수순이자 합리적인 결정이며, 그렇기에 더더욱 쿠팡과의 연대는 다들 상상(내지는 기대)하는 방식이 아니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한국 이커머스만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닌 메신저/포털, 커머스, 결제를 통합하는 범아시아 연대를 고려한 손정의와 이해진 의장의 큰 그림이라는 분석도 있긴 합니다(출처: SK증권). 그러나 그러한 그림은(정말로 의도된 것이라 해도)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국내 이커머스를 뒤집어 놓아 크게 체감될 시나리오라기보다는, 아시아 시장을 생각하는 전략이라고 보는 편이 더 적절한 해석이 아닐까 생각합니다(물론 성공한다면야 네이버와 쿠팡의 valuation이 더 크게 향상될테고, 그로 인한 규모의 경제가 국내 이커머스 전략에 힘이 될 수는 있겠습니다만).

Author: Seonho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