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반대’에 반대하며 (1/6)

민감한 주제의 글을 시작하며

일단 이 글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서부터 시작해야겠다.

‘인권’의 문제가 크게 대두되고 있는 요즘, 특히 필자가 일하고 있는 IT 분야에서는 더더욱 글로벌 기업들의 CEO들이 서로 나서서 인권문제에 대한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명하고 있으며(미국의 경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직원들이 더 반발하는 비즈니스적 문제도 있을 정도), 더 직접적으로는 필자의 회사는 LGBTQ+ 인식개선이나 Diversity, Inclusion과 같은 주제를 담당하는 부서가 따로 있을 정도다. 그런만큼 필자의 주변에는 이러한 시각에 찬동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기에, 동성애 등 민감한 주제에 대한 기독교적 입장을 밝히는 것이 그리 쉬운 결정은 아니다. 동시에, 길지 않은 인생이지만 지도교수님으로부터 신학의 길을 권유받을 만큼(지금 돌이켜봐도 꽤나 진지하게 말씀하셨던 것 같다) 진지한 기독교인으로 살아왔던 필자로서는 자칫 교회의 주장에 반대되는 것처럼 보이는 의견을 드러내는 것도 조심스럽다.

그럼에도 양쪽 모두에게 환영받지 못할 것 같은 이런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차별금지법을 둘러싼 여러 논란 속에서 교회 공동체에서 만나게 되는 젊은 세대들(특히 청소년기 학생들)의 혼란과, 신앙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윗세대들의 막연한 편견과 비논리적 비판(비난에 가까운)들을 실제적으로 목격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고등부 교사로 봉사하고 있는 필자의 제자들 중 일부가 일부 교회의 태도나 이 주제에 대한 어른들과의 불통에 큰 불만을 품고 있어, 이들과 어떻게 대화하고 교육할 것인가의 문제는 실제로 닥친 현안이기도 하다.

그리고 필자 자신을 위해서도 기독교 신앙의 견지에서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는지를 입장을 정리해야만 했다. 또한 이것이 비단 필자의 주변에서만 일어나는 문제가 아니라 세대간 갈등, 나아가 정치적 대립으로까지 이어지고 있음에도(그 중심에 일부 기독교인들의 움직임이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모두가 대립각만 세우고 있을 뿐, 균형잡힌 시각으로 논의해가려는 움직임이 보이지 않아 답답한 탓도 있다.

더 큰 문제는 양측 서로에 대한 편견을 강화하고 더욱 대립의 극단으로 치닫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조금이라도 동성애를 옹호하는 편의 선에 서는 것처럼 보이는 모든 행위는 교회 입장에서 ‘영적 이해가 없는’ 또는 ‘진리를 희석시키고 타협하는’ 행위로 치부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또 반대로 차별금지법을 우려하는 기독교의 시선을 ‘신의 이름으로 인권을 무시하고 차별을 정당화하는’ 종교로 여겨지기 십상이며 이는 (당연하게도) 교회 거부, 증오, 이탈로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런 대립은 문제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온갖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교회가 나서서 이 문제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 심층적으로 다루고 대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흑백논리식의 논쟁이 아니라 ‘신앙의 한계 아래서의 이성’을 충분히 발휘한 분석적 접근이 필수적이다.

안타깝게도 최근 교회의 태도는 온갖 논리적 오류들이 뒤섞여 차근차근 분석하고 고찰해보지 않으면 무엇이 고수해야 할 신앙의 영역인지, 근거없는 잘못된 주장인지, 충분한 신학적 고찰없이 거부감에만 초점을 맞춘 태도인지 분별하기 힘들 정도다. 필자가 신학 전공자도 아니며 LGBTQ+에 대한 깊은 지식이나 이해를 갖춘 것도 아니면서 이런 글을 작성해보고 있는 것은, 최소한 자극적인 대립 분위기에 휩쓸리는 대신 나름의 신앙적 양심과 합리적 사고를 기반으로 이런 문제를 바라보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다.


‘차별금지법 반대’에 반대하며

1) 민감한 주제의 글을 시작하며
2) ‘행위’에 초점을 맞춘, 그 부실한 근거
3) 우리는 ‘은혜입은 죄인’이다
4) ‘죄성’에 대하여
5) 성에 대한 성경적 관점, 그리고 교육의 문제
6) 동성애 문제를 대하는 교회의 태도

Author: Seonho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