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또는 직업의 선택에 대해

감사하게도

최근 여러경로를 통해 이직을 제안받고 있다. 물론 그 중 상당수는 헤드헌터들로부터 받는 무의미한 찔러보기들이지만, 가끔씩은 며칠을 고심하게 만드는 솔깃한 제안들도 있다. 배부른 소리일지도 모르지만, 현직장에서 해보고 싶은 일들을 아직 충분히 성취하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있는 탓에 이직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지는 않으나, 기회라는 녀석이 늘 내 상황 봐가며 다가오는 것이 아니다보니 (인생은 타이밍..) 최소한 검토까지는 시도해보는 편이다.

그러나 최근 몇 번의 제안들을 검토해보면서 자신만의 기준을 충분히 세워두지 않으면 고민만 길어질 뿐 좋은 선택(stay or move)을 하기 어렵겠다는 결론에 이르렀고 이 생각을 정리해두고자 한다 (‘써노로그’니까. 내 자신을 위해 남겨두는 기록으로서).

‘좋은 선택’이란

최근의 경험을 돌이켜보자면 ‘이 제안을 받아들이면 이러이러한 것이 좋아질 것 같다. 그러니 시도해 볼만 해’라는 생각에 갖혀 있었던 것 같다. 그러나 이 사고의 흐름에서 처음에는 미처 인지하지 못했던 문제를 발견했다. 내가 기회들을 검토하고 선택하는 것 같지만, 실상은 나도 모르게 기회란 녀석이 나를 검토하도록 방치하고 있었던 것. 내가 궁극적으로 하고 싶은 일이나 열정을 가질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좀 더 구체적으로 정의하고 실현하려는 노력보다는, 누군가(이직 제안자)의 니즈를 마냥 기다리고만 있었던 매우 수동적인 자세에 머물러 있었다는 뜻이다. 물론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극구 부인하고 싶지만 이상과 현실의 괴리를 냉정하게 평가해보면 충분한 적극성이 결여되어 있었음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이런 생각은 알게 모르게 나 자신을 ‘직장인’의 범주에 머물게 만들고, ‘(직장인) 커리어 패스’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나의 열정을 실현하고 행복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서 법인과 계약을 맺고 있을 뿐임을 상기해보면, 자신을 1인 기업가로 인식하는 것이 좀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출발이 되는 것 같다.

그렇다면 ‘좋은 선택’의 기준은 직책(권한의 확장, 회사를 등 뒤에 엎었을 뿐인 허구적 개인 브랜드), 연봉 따위가 아니라 이렇게 바뀌어야 한다 → ‘나는 세상에 어떤 흔적을 남기고 싶은가’

그 흔적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는 평생을 찾아가야 할지도 모르는 문제이니만큼, 구체적인 상황에서는 이런 질문들을 해보기로 했다.

  • 가슴이 뛰는 일인가: ″설탕물이나 팔며 인생을 마칠 것인가” – 스티브 잡스
  • 글로벌한 기회가 있는가: 흔적을 남기는 일을 우리나라로 제한해야 할 이유가 없다

1인 기업가로 살아가기

가만히 생각해보면 이 기준은 이직/창업/직종전환 등 어떤 경우든 무관하게, 결국 그 회사의 주식을 사고 싶은지 (가치 투자 관점) 또는 지분을 인수하고 싶은지의 기준과 상당히 유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1인 기업가로서 그 법인과 동업을 하고 있다고 여긴다면 당연한 결론일지도 모르겠다.

위에 언급했던 스티브잡스의 설탕물 일화는 매우 유명하지만 아쉽게도 영상이 남아 있지는 않은 것 같다. 첨부한 영상은 기술을 개발해놓고 시장에 팔 궁리를 하기 보다는 고객경험에서 출발하여 기술개발에 도달해야 한다는 잡스옹의 발언이다. 이를 지금의 고민에 접목해보자면 내가 가진 기술이나 지식을 앞세우기보다는 1인 기업가로서 내 고객들에게(또는 세상에) 어떤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지를 고민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 즉, 이 원칙은 다음 회사나 직업을 선택할 때의 방향성과도 정확하게 맞닿아 있다.

기준을 이렇게 정리하면서 그간 복잡했던 생각이 상당부분 해소되었는데, 가장 큰 소득 중 하나는 기회를 놓칠 것 같은 조급함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좋은 기회가 나를 성장시키는 것이 아니라 내가 성장했을 때 좋은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 믿는다면, 기회에 대한 조급함 보다는 세상에 어떤 흔적을 남길지, 그리고 그것을 위해 어떤 열정을 가져야 할지,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지에 먼저 집중해야 맞다.

또 다시 상황에 매몰되어 조급함을 갖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면 이 글을 다시 곱씹어봐야겠다. 그리고 나중엔 더 숙성되고 경험에서 우러나온 로그를 남기게 될 날이 오기를.

Author: Seonho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