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마음

진정한 행복이란 – 두번째 이야기

2017년 말미에 행복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고 나름 생각을 정리해가던 중 발견한 것은, 나는 지금까지 행복을 ‘녀석’이라고 지칭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행복이 어딘가에 존재하는 ‘무엇’이고, 이것은 나로 하여금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그 무엇을 ‘소유’할 때 느낄 수 있는 것이라 여겨왔다는 것을 보여준다.

실상 행복이란 것 자체가 추상적인 개념이라는 것을 상기해 본다면, 이러한 사고방식은 그 행복을 품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대체물 내지는 상징을 소유함으로써 행복을 얻을 수 있다는 암묵적인 추론을 하게 만들고, 내가 얻고 싶은 어떤 것을 그 대상으로 상정하여 적극적인 행복의 추구라는 허울 좋은 명목을 내세운 비정상적 집착이라는 부작용을 낳고야 말았다. 결국 그것을 얻으면 행복한 것이고, 얻지 못하거나 잃어버리면 행복하지 못한 사람이 되어 버리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수주 전(2017년 12월 12일) 이후로는, 평소에 거부감을 갖는 기복적인 기도라는 생각에 피해 왔던, 나의 지극히 인간적이고 어린애 같은 초보적 기도라 해도 하나님의 신실하심에 대한 신뢰를 바탕을 두게 될 때 얼마나 큰 평안과 행복을 안겨주는지를 경험하게 되었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이전의 기도야말로 ‘행복이 무엇인지 알게 해달라’는 식의 고상한 척은 다하면서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함을 스스로 드러내는 부끄러운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오히려 얻고 싶은 그 무언가의 소유 여부로 행복이 결정된다는 매우 기복적인 본능을 자극하는 공식을 산정하고 있었음에도 깨닫지 못했던 셈이다. 대체 내가 무엇이라고 하나님 앞에서 어른인척 했단 말인가. 나를 위해 예비해두시고 구하면 주실 복들을 ‘저는 그런 것 필요하지 않고, 하나님 한 분이면 족합니다’라고 아부해놓고는 뒤로 돌아서서 혼자 힘으로 바등대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었다.

주절주절 늘어놓았지만, 결국 행복은 소유의 개념이 아니라 마음의 태도에서 오는 문제라는 것을 경험으로 알게 되면서, 이제는 나의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기도와 함께 기복적 관점이 아닌 나를 가장 좋은 길로 인도하실 하나님을 신뢰하며 그 안에서 평안을 누리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 2017년의 가장 큰 수확이 아닌가 싶다. 내 바람을 솔직하게 기도하되, 그 바람대로 이루어지지 않더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방식을 신뢰하고 감사할 수 있는 마음을 갖게 된 것. 이것이야 말로 지금 내가 누리는 행복의 근원이요, 진정한 행복이다.

기록된 바 하나님이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을 위하여 예비하신 모든 것은 눈으로 보지 못하고 귀로 듣지 못하고 사람의 마음으로 생각하지도 못하였다 함과 같으니라 (고전 2:9)

번외로, 이것이 누군가를 사랑하는 방법과 닮아 있다는 결론도 덤으로 함께 얻게 되었다. 진정한 사랑은 사랑이라는 이름의 집착으로 그 대상을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바라봄으로써 얻을 수 있는 태도로부터 시작되고 얻을 수 있게 된다는 결론이다. 사랑을 소유물로 여길 수록 그 대상인에 대한 집착과 비일관적인 감정의 동요(시작과 끝을 갖는)를 사랑이라 착각하게 만들지만, 하나님을 바라볼수록 그 사람을 지속적으로 더 깊이 사랑할 수 있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은 캄보디아에서 교육선교를 하고 계신 목사님이, 무려 17년전에 말씀해주셨던 그 의미를 왜 이제야 깨닫게 된 것인지 아쉽기 그지없다. 물론 이러한 이해와 실천은 또다른 장벽이 있을테지만, 2017년의 마지막에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실천할 수 있는 마음의 기반을 다지고 2018년을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은 너무나 감사하고도 가슴 벅찬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