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반성

2017년의 기록

늘 이맘 때, 날씨가 추워지고 주변이 슬슬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채워지는 것을 볼 때 쯤이면 마음 한 켠이 씁쓸하면서도 살짝 설레는 설명하기 힘든 오묘한 감정에 휩싸이게 된다. 올 해는 11월 중순이 유독 추운 탓인지, 반성할 것이 많은 탓인지 이 감정이 유난히 빨리 찾아온 것 같다.

무엇보다도 개인적 생활패턴과 감정 관리에 있어서는 수많은 부정적 내/외부적 요인들로 인해 스스로 너무나 불만스러운 한 해였다. 다행인 것은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내 스스로 행복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귀중한 발견을 하게 되었고 이것이 단지 비전과 일을 추구하는 것으로는 절대 충족될 수 없다는, 어찌보면 너무나 당연한 사실을 상기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특히 올 해는 인생의 목표를 단계적으로 밟아가는 중요한 발자취를 남긴 한 해였고 비교적 짧은 기간에 불과한 시간 동안 추상적이나마 다음 단계에 대한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는 나름 만족스러운 성과를 일구어 냈음에도, 개인적 행복의 발견과 추구에 있어서는 처절하리만큼 무너져내린 삶이 그 증거이자 교훈으로 남았다.

망가져버린 기도의 삶, 하나님과의 교제를 회복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것을 늘 알면서도 할 수 없었던 것은 생각할수록 화가 나고 인생에서 통째로 잘라내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수치스럽지만 실체조차 없는, 아직까지도 자다가 깨어 한동안 잠을 이루지 못하게 만들고 있는 기억들과 후회감에 허우적대며 그 분의 도우심을 거부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팔을 내저으면 내저을수록 상황에서 벗어나기는 커녕 더 빠져들었고, 상처와 원망만 남아 나를 더 세차게 괴롭혔다. 결국 내가 주도권을 쥐겠다고 발버둥치며 정작 그 큰 부담감에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던 게으름 탓이고, 늘 들고 다니며 하루에도 두세번씩 기록하느라 수북히 쌓인 기도노트들 위에 이제는 먼지가 쌓여 수개월에 한 번씩도 열어볼까 말까한 나의 교만한 죄책감과 두려움 탓이다.

뒤늦게나마 차가운 바람 덕분에 더 깊은 나락으로 끌고 가려는 삶과 사고의 관성 그리고 그 위험성을 발견하게 된 것이 감사하다. 2018년 말 차가운 바람이 불어올 때는 동일한 반성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지금부터 준비해야겠다. 그리고 그 놈의 행복이란게 어떻게 생겨먹었는지, 어디있는 녀석인지 찾아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