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스타트업

IF2018 후기

D.CAMP 주관하여 신촌에서 열린 IF2018에서 긴 시간을 들여 부스를 하나하나 모조리 방문하면서 챙겨온 것들을 살펴보면서, 기억에 남았던 스타트업들을 메모해보기로 했다. 

떠헉.. 이거 언제 다 살펴보나 🤪

‘사람을 연결하다’

놀담

사람(시터)과 사람(아이들. 사실은 아이들 부모이겠지만)을 연결하는 서비스.
연결을 중개하는 것 뿐 아니라 시터와 아이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도구와 프로그램들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그나저나 회사 이름이 매우 인상적이다:  (주) 잘노는 ㅋㅋ

로톡, 마인드아트

법률 상담을 위허 변호사를 매칭해주는 서비스 로톡, 전문상담가를 매칭해주는 서비스 마인드아트. 사용자 입장에서는 전문가가 많으면 많을수록 정보를 찾기 어렵고, 결국 전문가들조차도 살아남기 어렵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는 것 같다.

여행의 직구

주변에 외국 여행가는 사람이 있으면 한 번쯤은 뭐 좀 사다 달라고 부탁해 본 적이 있을 터. 이 불편을 아예 플랫폼화 해버린 서비스다. 최근 쿠팡에서 실험 중인 쿠팡 플렉스가 생각났다. 전문 서비스가 아닌, 개인을 통한 니즈 해결과 수익 창출 모델. 

팬심

1인 미디어, MCN 등의 영향력을 새삼 다시 생각하게 만든 서비스 아이디어. 1인 디지털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이 이미 셀럽인 경우는 워낙 많지만, 이들에 대한 팬덤이 사업화 될 정도라니. 이들에게 선물을 보내는 일을 대행해주는 서비스.

‘상생이란 무엇인가’

스타트업과 대기업은 어떻게 상생해야 할지, 서로 간에 얻을 수 있는 시너지는 없을지 고민하게 만든 업체들.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을까?

투모런스 / 핏코

제공되는 명함 타입의 측정 보조도구과 상하의를 함께 촬영하면 크기를 정확하게 측정해주고 이를 서비스에 등록하면, 핏코 서비스앱에 연동된 쇼핑몰에서는 해당 크기의 사이즈 옵션을 자동으로 선택해준다. 

명함타입의 보조도구가 아니라 아예 3D 스캐너를 통해 측정하는 것도 가능한데, B2C 서비스 핏코앱의 완성도를 다듬는 것도 상당한 작업일텐데 B2B 사업이어야 할 장비까지.. 아직은 BM이 명확하게 정립되지 않은 느낌. 

서비스앱에 연동된 쇼핑몰이 아직은 없다보니 옵션 선택 UI는 핏코앱에서만 동작하기 때문에 실제 쇼핑을 위해서는 장바구니에 담아두고 해당 쇼핑몰에 재방문해야 하는 불편이 있다.

바다볼래

스티치픽스와 유사한 의류 추천 모델이나, 여행룩을 타겟으로 한다. 국내 쇼핑몰 상품들과 상품평을 크롤링하여(G마켓/옥션도?ㅋㅋ) 분석하고, 본인 취향이나 방문하고자 하는 여행지에 잘 어울리는 의류를 추천하여 발송해 준다. 왜 여행 분야로 한정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긴 한다.

다르개

반려견 용품을 제작 판매한다. 유기견 지원이 사업의 모티베이션이어서인지 업사이클링이라는 사회적 주제를 함께 결합하고 있다.  쇼핑몰 입점도 원하는 것 같은데.. 여전히 뭔가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걸까?

에벤에셀케이 (이미지프레소/비디오프레소)

사람 눈으로는 인식하기 힘든 컬러값을 동일하게 맞춰서 압축률을 높이는 기술을 서비스화했다. 기술 장벽이 높지는 않아서인지, 특허 보유 여부에 대한 질문에 바로 그렇다는 답변을 주신다. 

로로젬

쥬얼리를 AR로 착용해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품 자체는 3D 모델이 아닌 AR 스티커에 가깝다. Virtual fitting을 비교적 빨리 사업화했고, 쥬얼리 분야에 특화하여 여러 브랜드를 입점시켰다는 점에서 실행력이 있는 업체인 듯 하다. 다만 다양한 AR앱이 막 쏟아져 나오는 시기에 얼마만큼 경쟁력을 갖추어 나갈 수 있을지.. 대기업들과 협업 또는 공정한 경쟁이 가능할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된다.

‘DIY’

STACKUP 

휴대용 보틀의 사이즈를 블록 사이즈로 조절 가능하게 만든 재미난 아이디어. 연결했을 때 내용물이 새지 않도록 각 블록마다 고무패킹을 해두었다. 그런데.. ‘스택업’이 맞는 것 같은데 왜 ‘스텍업’이라고 쓸까.. 괜히 신경쓰인다 ㅋㅋ

LUXROBO (MODI)

종이재질로 제공되는 도안과 배터리, 버튼, 부저 등 각종 입출력 모듈들을 연결하여 조립하여 다양한 인터랙티브 작품들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연결이 가능한 모듈도 있고, 간단한 코딩으로 동작을 제어할 수도 있는 등 아이가 있다면 함께 한다는 핑계로 만지작 거려보고 싶은 제품.
(그런데 왜 대체 진열된 킷트를 훔쳐가는 사람이 있는 건지 이해불가.. 노상에 열리는 무료 행사는 이런 위험을 감수해야만 하는가..)

미스터 공간

이제 집의 공간도 렌탈로 꾸미는 시대? 월 4~8만원대의 가구/인테리어 소품들을 대여하여 공간을 꾸밀 수 있는 서비스. 싫증나면 다른 가구로 바꿔서 지낼 수 있으니 활용 관점에 따라 비용측면에서 괜찮을 듯도 싶다. 이런 사업은 가구 재고 관리가 매우 중요한 영역일 듯 한데, 그렇지 않은 사업이 어디있겠느냐만서도 여러가지로 고생이 많으실 듯 하다. 문득, 이사를 하게 되면 새 주소로 다시 렌탈하면 이삿짐이 많이 줄어들겠다는 생각이 든다.

‘데이터’

Formakers (포메스)

게임 추천계 왓챠 느낌. 왓챠처럼 별점을 받는 것이 아닌 스마트폰으로부터 데이터를 획득하는 방식. 다만, iOS의 경우 Game Center 데이터 획득이 불가능하여 안드로이드만 가능하다는 한계는 있다. 현재는 비즈니스모델이 올려져 있지는 않으나 데이터를 확보한 이후 본격적인 사업으로 확대될 듯 하다. 왓챠나 리멤버의 경우와 같이 ‘데이터’를 축적하는 초기모델인데.. 게임 평가 데이터의 가치는 얼마나 될지 궁금하다.

에필로그

이 외에도 너무나 많은 업체/기관들(IF2018 홈페이지 참조)이 애쓰고 계셨는데, 다 기록할 수 없어 아쉽다. 척박한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저마다의 영역에서 승부를 던지는 야생적 모습들은 늘 도전이 된다. 스타트업 특유의 에너지나 다양한 아이디어들로, 여러 측면에서 긍정적인 자극을 받을 수 있었던 의미있는 행사.

#스타트업이_장난이야? #놀러_왔어?
#스타트업_하고_앉아있네
#나는_왜_이_일을_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