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삶에 대한 몇가지 오해

불과 20여년전만 해도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다'고 말하는 것은 이단 시비가 있을 정도로 화제가 될만한 표현이었다. 특히 '하나님의 음성 듣는 법'을 가르친다는 예수전도단(YWAM)의 획기적인(?) 발상이 그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내가 예수전도단에 들어가게 되었던 계기가 생각난다. 교회에 예수전도단에서 활동하던 선배가 한 명 있었는데, 내가 대학에 들어갈 때쯤 예수전도단에 들어가라는 권유를 받았고, 왜 예수전도단이냐라는 질문에 그 선배가 했던 대답은 '하나님의 음성 듣는 법을 가르쳐준다' 라는 것이었다. 나는 그 단 한마디에 예수전도단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왜냐하면 그만큼 '하나님이 진리인가', '정말 살아계시는가'에 대한 확인을 할 수 있지 않겠나라는 기대감, 단순히 그 이유 하나로 개강일도 아닌 입학식날 예수전도단 동아리방에 올라가 등록해버렸다. 나는 하나님의 음성 듣는 것에 대한 누구에게 지지 않을 만한 갈급함과 탐구하고자 하는 열정이 있었다. 

어쨌든, 지금은 누가 뭐래도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그 음성을 따라 사는 것에 대한 반발이 예전만하지는 않은 듯하다. 여전히 거부감이나 조심스러운 태도를 갖고 있는 교단이나 단체들도 있지만, 이제 많은 교회들이 그 분의 음성을 따라 살고자 하는 갈망을 갖고 있고, 가르치고 있다. 또 동시에 이러한 방식이 교역자들뿐 아니라 '누구나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언할 수 있다'로 확산되고 있다.

나 또한 이러한 움직임이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의 회복이라는 점에서 누구보다 크게 동의하며 이를 권면하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삶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태도들이 있지 않은가 하여 이를 나누고자 한다.

Continue reading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삶에 대한 몇가지 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