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semantic

Semantic 기술과 M2M

The Connected Everything

매일경제신문 손재권 기자는 CES 2013 리뷰로 7대 메가트렌드를 아래와 같이 꼽았다.
  1. Connected Everything
  2. After Mobile Big Bang
  3. So long Farewell, PC & Consumer Electronics
  4. Digital Things
  5. Connected Car is not future, but present.
  6. Me, Digital
  7. Dell-ification of Global industry
전자제품박람회이니만큼 당연하긴 하겠으나, 모든 주제가 M2M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다만 현재까지의 M2M은 네트워크를 통한 센서정보 수집, 모니터링 등에 주로 활용되는 수준이지만, 이제는 M2M을 통해 사물 간에 데이터를 전달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추론, 자동화된 상태변경 등의 시도들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듯 하다.
 
팀버너스리가 주창한 시맨틱웹이 정보와 정보가 서로 연결된 웹세상을 의미했다지만, 지금은 웹을 넘어서  말그대로 "Thing" 간의 연결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Web World 에서는 리소스를 식별(identifying)하기 위해 URI 를 사용했다면, M2M에서는 통신을 위한 Mac Address 가 이미 도입되어 있기 때문에, 관련 표준의 정립과 이를 활용한 제품의 확산은 시간문제이지 않을까 싶다.
 
웹1.0에서 2.0으로, 3.0으로 넘어갈 때의 관심이 사람간의 협업(collaboration)에서 정보간의 협업 (semantic relations) 으로 이동했다고 할 수 있다면, 전자제품의 발전도 점점 클라우드나 M2M 등을 활용한 '연결'로 기술적 관심이 이동하고 있고, 이미 국내에서도 LG, 삼성 등 전자기기 업체, SKT, KT 등의 통신사들이 서로 관련 기술을 주도권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
 

Continue reading